som2day.com

우리 사랑하자 사랑할 수 있을때, 양애희 본문

§ 시 더하기

우리 사랑하자 사랑할 수 있을때, 양애희

如月華 2008. 8. 21. 11:19


우리 사랑하자, 사랑할 수 있을때


오직, 한마음 심장으로 닿는 길
단 하나, 미더운 눈빛 건네는 그리움으로
숨 막히는 가슴 떨림으로
그렇게 우리 사랑하자, 사랑할 수 있을때.


세상 마지막인 것처럼
좁은 어깨 맞닿는 자리마다
순수한 꽃잎같은 웃음이 방긋이 피어
너와 나, 완결된 하나가 될 수 있을때까지
우리 사랑하자,


하늘빛이 제 살을 여미고
저 너머 별빛이 가슴 부풀리고
먼 발치, 복숭아빛 고운 그리움들이 나풀댈때까지
아, 우리 사랑하자.


은빛 가슴이 물푸레나무에 걸리고
긴 포옹과 긴 입맞춤
오롯이, 붉은 부끄러움으로 남아 있을때까지
두손 꼬오옥 잡고 우리 사랑하자.


장작불같은 연정, 명치끝에서 울렁일때
부스스 눈부비며 안기어오는 그리움
자박자바, 돌작약향이 어깨를 타고 내려와
온전히, 밤하늘 별로 만나 너와 나 반짝일때까지
우리 사랑하자.


@ 그래. 우리 사랑하자, 2007년 1월 29일

'§ 시 더하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낙화, 이늦닢  (0) 2011.11.09
소년, 윤동주  (0) 2010.06.24
사평역에서, 곽재구  (0) 2010.01.08
인연설, 한용운  (0) 2009.10.03
우리 사랑하자 사랑할 수 있을때, 양애희  (0) 2008.08.21
삶, 고은  (0) 2008.08.21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