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om2day.com

소년, 윤동주 본문

§ 시 더하기

소년, 윤동주

如月華 2010. 6. 24. 00:26

FUJIFILM | FinePix F420 | Pattern | 1/60sec | F/2.8 | 5.6mm | ISO-160


여기저기서 단풍잎 같은 슬픈 가을이 뚝뚝 떨어진다. 단풍잎 떨어져 나온 자리마다 봄을 마련해 놓고 나뭇가지 위에 하늘이 펼쳐 있다. 가만히 하늘을 들여다보려면 눈썹에 파란 물감이 든다. 두 손으로 따뜻한 볼을 쓸어 보면 손바닥에도 파란 물감이 묻어난다. 다시 손바닥을 들여다본다. 손금에는 맑은 강물이 흐르고, 맑은 강물이 흐르고, 강물 속에는 사랑처럼 슬픈 얼굴 ㅡ 아름다운 순이의 얼굴이 어린다. 소년은 황홀히 눈을 감아 본다. 그래도 맑은 강물은 흘러 사랑처럼 슬픈 얼굴 ㅡ 아름다운 순이의 얼굴이 어린다.


@ 안양 진흥아파트에서, 2005년 9월 6일

'§ 시 더하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만남의 느낌, 원태연  (0) 2012.01.13
낙화, 이늦닢  (0) 2011.11.09
소년, 윤동주  (0) 2010.06.24
사평역에서, 곽재구  (0) 2010.01.08
인연설, 한용운  (0) 2009.10.03
우리 사랑하자 사랑할 수 있을때, 양애희  (0) 2008.08.21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