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om2day.com

[記] 지독했던 지난 여름 밤 본문

§ 삶

[記] 지독했던 지난 여름 밤

如月華 2009. 8. 9. 02:07

한 여름 밤 하늘로 벗을 삼아 毒酒를 목에 적시어본다.

별 하나 보이질 않는 이 서울의 하늘은 언제나 흐림

따스한 마음으로 가득했던 사람들은
하루에 하나씩 그 마음을 잃고 좌절하고,
마치 자신들이 사는 땅이 디디고 있는 그 하늘을 닮아간다.

세상을 원망해보아도 이미 바닥에 떨어진 것은 고결한 가치

아름다웠던 지고지순의 사랑은 세상에서 자취를 감추었고
웃음으로 가득하던 사람들의 표정에는 그늘만이 남아버렸다.

차가운 칼날 위를 맨발로 서 있는 듯한 이 서울 하늘 아래
별 하나 빛나지 않는 칠흑같은 어둠만이 짙게 내린다.

그럼에도 세상은 그대로 흘러간다.
毒酒에 희미해진 정신을 부여 잡은채로
어느덧 밝아오는 여명을 만났다.

'§ 삶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記] 기도  (0) 2009.09.28
[記] 한숨  (0) 2009.09.10
[記] 지독했던 지난 여름 밤  (0) 2009.08.09
[記] Rainy day  (0) 2009.08.06
[記] 보내지 못했던 E-mail... "잘.. 있는거니?"  (0) 2009.06.24
[記] 강박관념  (0) 2008.12.13
0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