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om2day.com

[窓] 빈손으로 가는 여유로움 본문

§ 미디어/책, 기사

[窓] 빈손으로 가는 여유로움

如月華 2009. 9. 22. 12:18

2009.09.22. Panasonic DMC-FX30, 그래 힘내자! :)



중요한 메모를 해두었다가 찾는데
한참이나 걸렸던 경험이 있습니다.

그러면서 떠오르는 생각,
나의 옷들엔 주머니가
너무도 많다는 사실이었죠.

바지에서 티셔츠, 스웨터에까지
수많은 주머니들을 일일이
들춰보느라 당황스러웠던 경험.

나는 이 주머니들이 내가 성장하고
사회에 길들여져 가면서 갖게 되는 욕망,
욕심이라는 주머니가 아닌가 하고
비추어보았습니다.

어린 시절엔
최소한의 것으로도 만족하던 것이
이제는 자꾸 '더, 더'라는 소리만을 외칠 뿐
쉽게 만족할 줄 모르는 나의 주머니

인간이 태어나서 마지막에 입는 옷,
수의에는 주머니가 없다고 합니다.

이제 내 마음의 욕심이란 주머니를
모두 비워내고 그 없음의
여유로움으로 살아가고 싶습니다.

- '좋은 글' 중에서 -

1 Comments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