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om2day.com

[記] 잠 본문

§ 삶

[記] 잠

如月華 2008.01.30 03:58

깊은 새벽,
정적과 어둠만으로 가득한 이 방에
똑각이는 초침 사이를 맥 없이 가르는
키보드 소리를 느낀다.

나를 데려간 야속한 시간,
멈추지 않는 지금의 반복 속에
서서히 지쳐가는 듯한
나의 숨소리를 보았다.

환희와 절망도 없다.
퀘락과 고통도 없다.
무미하고 건조한 삶의 모퉁이에 몰린 채

어김없이 그 무언가만을 한탄하고 원망하며
빛을 잃어가는지도 모른다.

'§ 삶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[記] 아무런 말도 하지 못했다.  (0) 2008.04.14
[記] 만우절, 그리고 역관광...  (0) 2008.04.02
[記] 새해의 문턱에서 사라져버린 우리의 국보 1호  (0) 2008.02.12
[記] 잠  (0) 2008.01.30
[記] 산다는 건  (0) 2008.01.13
[記] 첫 글  (0) 2008.01.12
0 Comments
댓글쓰기 폼